신이피는 인간의 사회적 관계를 미시적으로 시각화하려는 과정으로서의 ‘실험실’을 표방하며 검열과 규칙 안의 구성원으로서의 셀을 표지하는 개인의 내러티브를 가진 영상작업을 하고 있다. 개인전 《다리의 감정》(SeMA창고, 서울, 2019), 《희연한 잠》(송은아트큐브, 서울, 2018) 등이 있고, 독일 Basis, 인도 KHOJ, 소마미술관, 대청호 미술관, 대전시립미술관, 송은아트스페이스 등 국내외 다수의 그룹전에 참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