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이브는 도시 건축에 담긴 사람들의 건설적 조형의지를 탐구하는 작업을 시작으로 생활 방식과 조형의 사고가 그려내는 미술을 탐구하고 있다. 2017년 《공간 형 흰머리》, 2015년 갤러리조선 《평평한 것은 동시에 생긴다》 등 개인전을 열었고, 2019년 송은미술대상 《스몰과 라지 사이》, 서울시립남서울미술관 《모던로즈》 등의 그룹전에 참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