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글은 글을 쓰는 일을 중심으로 다양한 매체를 엮어 활동한다. 주로 언어와 이미지의 관계, 또는 익숙한 사물이나 사회문화 현상의 이면에 관심을 두고 작업하고 있다. 《모던 로즈》(2019, 서울시립남서울미술관), 《섬과 바람의 서사》(2018, 예술공간 이아), 《가족보고서》(2017, 경기도미술관) 등의 단체전에 참여했으며 2019년 세마 창고에서 두 번째 개인전 《사로잡힌 돌》을 열었다. 현재 1인 출판사 돛과닻을 운영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