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우중은 비가시적인 실재성을 함축적이고 단순화된 선이나 도형으로 역설하며 존재의 근본적인 불확실성에 대한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허우중은 개인전 《선, 곡선 그리고 다채로운 움직임들(Line, Curve, A Colorful Gesture)》(갤러리바톤, 서울, 2019), 《토요일부터 금요일까지(From Saturday to Friday)》(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 청주, 2018), 《정신적 태도(Spiritual Attitude)》(갤러리조선, 서울, 2018) 등을 개최했으며, 단체전 《불안한 사물들(The Unstable Objects)》(서울시립 남서울미술관, 서울, 2019), 《팬텀 모드(Phantom Mode)》(챕터투, 서울, 2019) 등에 참여했다.